천체물리학 시그마프레스 [천 문학 서적] 천문학과

 이 책을 가장 많이 접할 수 있는 장소는 지식인일 것이다.

지식인에게 천문학 관련 책을 소개해 달라는 질문이 있으면 반드시 답한다.

입문서라고 추천하지만 나는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다. 읽어보니 전혀 쉬운 내용이 아니다.

이 책의 목차를 보면 우선 서론이다.

뒤에 설명하는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 필요한 개념이 등장한다. 대수롭지 않아 보이지만 서론을 완전히 이해하는 것만으로도 쉽지 않다. 적어도 수학 이상의 지식이 많이 필요하다. 이것만 이해한다고 해서 다 이해되는 것은 아니다.

수학과 물리가 자연과학의 가장 기본이라면 천문학은 응용편이다.응용을 위해서는 기본이 필수다.

다음에 나오는 목차다.

보시면 알겠지만, 천문학에 등장하는 개념들은 많이 등장하기 때문에 이 책을 봐도 그런 개념들이 존재하는구나.(이 목차만 보면 간단해 보이지만 세부 목차 이름을 보면 처음 보는 내용도 많이 나올 것입니다.)

고등학교 지구과학처럼 별의 진화를 해놓고 주계열-거성-백색왜성처럼 그냥 늘어놓은 게 아니니 환상만 가진 사람이라면 몇 장 읽지 않고 고이 접어두는 책이다.별의 팽창과 붕괴에 대해 온갖 의미를 모르는 수식이 있고, 의미를 모르는 내용도 많다.
또 이 책은 정말 개념만 담은 책이다.천문학에서 어떤 일을 할 것인지, 어떻게 할 것인지는 담지 않았다.
천문학과 관련된 책을 원한다면 인터넷 서점에서 천문학을 검색하면 나오는 일반 교양서적이 가장 적합하다. 적어도 흥미는 잃지 않을거야. 그런 교양서적도 잘못 사면 잘 때 보기 좋은 다큐멘터리가 될 수 있다.
그리고 더 원리적이거나 수식적인 정보가 필요하다면 그때 사서 읽어도 좋을 것이다.
그래서 대학교 1학년부터 시작해서 졸업할 때까지 천문학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이라면 가지고 있을 수 있는 정말 좋은 책이다.이건 교수님한테 들은 말이다.
전공하는 사람도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어본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런 책을 비전공자가 일부러 살 필요는 없다.
이 책에 대해 알고 싶으면 사기 전에 도서관에서 먼저 빌리고 사는 게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