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철 (과학책, 천문학)

 

칼 세이건의 코스모 스물을 읽어본 적이 있습니까?저는 과학을 잘 몰라요.고등학교 1학년 이후에 과학은 배운 적도 없고 사실 중 1시부터 문과에 가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과학은 때문에 한동안 공부하는 과목이었습니다. 저는 종교가 있기 때문에 진화론이나 빅뱅 이론 같은 내용을 배우면 혼란스러울 것 같았습니다.근데 살다 보면 과학이 필요한 순간이 있습니다.대표적인 예는 수능 언어영역에서 과학부문에 발목이 잡혔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과학잡지 구독을 서둘렀습니다. 요즘은4차산업에서융합인력이대두되면서과학기술의위상이더욱높아졌습니다.기업에자금지원을하는사람들도기술에대한이해가바탕이되어야사업을하는사람들과대화하고사업성이있는지분석할수있기때문이죠.그리고 뇌가 쓰지 않는 영역을 쓰려고 저에게는 큰 도전인 과학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이 책은 서가명강 시리즈인데요.서울대 교수진의 강의를 엄선한 시리즈로 <나는 매주 시체를 보러 간다>라는 책을 읽고 읽고 싶었는데, 이건 그 시리즈의 최신 책이어서 순서를 바꿔 읽게 되었어요. 서울대의 인기 강의를 외부에서 듣기도 어렵고 수학, 철학, 정치 등 다양한 분야를 다루며 책을 읽는 것만으로도 다양한 사고의 폭을 넓힐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책이 나오기 전에 4차례 외부 강연도 하고 동영상도 있어 콘텐츠의 다양화로 이해하기 쉽게 만들어져 있습니다.이 책은 과학 중에서도 주로 천문학을 다루고 있어요.사회과학만 주로 공부한 저에게 천문학은 낯선 분야이지만 천문학은 오래된 학문이라고 합니다.

과거 사람들은 농경생활을 시작하면서 홍수나 가뭄, 적당한 일조량 등의 날씨가 매우 중요했을 것입니다. 지금도 자연재해로 인해 농사를 짓는 사람들의 울음은 더 심했겠지요.

책은 우주를 연구하려는 사람들의 오래 전 과거에서 주요 이론의 정립, 별에서 온 인간, 지구 밖 외계인과 인공 지능까지 시기 순으로 우주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Q&A가 있어 앤트맨처럼 사람이 자유자재로 줄거나 늘어날 수 있을까요. 비슷한 질문도 있습니다.

들어가는 곳의 과학 용어만 봐도 책을 덮을까 했는데. 빅뱅 이론 시트콤은 좋아하지만 빅뱅 이론은 전혀 모르는 혼자죠. 거부감이 저는 처음부터 쉽지 않았습니다.피카소의 그림은 이해할 수 없지만 유명해서 사람들이 한 번씩 구경하듯 조금이나마 천문학에 대한 이해를 시도해 보자는 저자의 말에 조금 더 인내심을 갖고 보기로 했어요. 비록 생전 처음 보는 공식이라 해도요

우주의 먼지에 지나지 않는 인간 오랜 옛날부터의 사람들은 지구가 세계의 중심이었습니다.지동설을 주창하는 사람들은 미치광이 취급을 받을 수도 있고, 보이는 세계가 전부라고 생각했습니다.지구라는 곳은 광대한 우주의 작은 공간에 불과하며, 우리는 우주의 먼지에 불과하다는 사실은 얼마나 충격적이었을까요? 더욱이 우주는 계속 변화해 과학기술이 발전한 오늘날에도 우리가 알고 있는 영역은 일부에 불과합니다.

그래도 알고 있는 내용이 보일 때는 기뻤어요. 상식 테스트에도 많이 등장하는 도플러 효과!

사람은 자기가 알고 있는 세계만이 보인다는 것을 디럭스 존이라고 하는 것이 등장합니다.물과 온도가 적정해서 생명체가 살만한 곳이래요.경제학에서 골디락스는 높은 성장을 해도 물가가 오르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같은 용어가 다르게 쓰여 신기했습니다. 같은 <골디락스와 곰 3마리>에서 유래된 것인데, 이렇게 다르다니. 그러고 보니 이과 출신의 친구와 별을 본 적이 있습니다.별이 예쁜 줄 알았던 저와 달리 저 별은 북극성이니까 여기가 남쪽이고 저건 무슨 별이고 빛의 속도가 어떻고 똑같은 사물을 봐도 정말 보는 시각이 다르다고 느꼈어요.

우주는 아름다워! 우주에 관한 과학책은 이런 사진을 보기 위해서 보는 책이잖아요?말로만 어려운 설명을 그림, 사진을 통해 보여주고 있는데 이렇게 아름다운 우주였나 하는 사진도 있습니다. 책이나 영상이 아니면 육안으로는 볼 수 없는 장면이기도 합니다.

“책을 읽기 전에 우주에 관한 연구는 보이지 않는 영역을 탐구하는 분야이며 역사에도 기록되지 않은 과거를 추적해야 하는 추상적인 세계라고 생각했습니다” 책에서 우주에 관한 연구는 단순히 우주 공간에 대한 탐색이 아니라 우리는 어디에서 왔으며 어디로 가고 있는가 하는 질문을 바탕으로 인간 존재에 대한 탐구라고 말하고 있습니다.딱딱하고 이성적인 학문이라는 선입견을 바꿔주는 인식이었습니다.

책에는 많은 물리학자와 이론이 등장하지만 <코스모스>에 비하면 책도 얇은 편이어서 쉽게 설명하려고 노력했지만 여전히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책의 내용을 이해하려면 두세번은 읽어야할겁니다.”한국의 교육은 문과, 이과 구분뿐 아니라 이과에서도 화생지, 물화생 등 선택 과목을 선택함에 따라 자기 분야가 아니면 이해할 수 없는 영역이 더 많아졌습니다” 그래서 다른 분야에 대한 이해와 융복합 교육에 대한 관심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최근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방송, 팟캐스트, 도서 등을 통해 학문의 장벽을 낮추고 있습니다. 여러 학문에 대한 이해와 산업 차원에서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생각합니다. JTBC 차이나클래스에도 나왔다고 하는데 강의를 보면 더 책을 이해하기 쉬울 겁니다.”본 도서는 21세기 북스의 도서 지원을 받아 작성되었습니다.”